한국어

이것 저것

첫째는 화안시(和顔施)로, 온화한 얼굴로 화내지 않고 부드럽고 평온하게 남을 대하는 것을 이름이요,

둘째는 언시(言施)로, 상대에 대한 진심 어린 칭찬과 위로, 격려의 말을 전하는 것이다.

셋째는 심시(心施)로, 마음의 문을 열고 진실하고 자비로운 마음으로 대하는 것이며,

넷째는 안시(眼施)로, 눈으로 베푸는 것이며 부드럽고 호의적인 눈길을 주는 것이다.

다섯째는 신시(身施)로, 자신의 몸을 사용해 남을 돕는 것으로 봉사와 친절을 베푸는 것이고,

여섯째는 상좌시(床坐視)로, 다른 사람에게 자리를 내주어 양보하는 것이요.

일곱째는 찰시(察施)로, 상대방이 말하기 전에 속을 헤아려 알아서 도와주는 것이다.


그리고 부처님은 말씀하셨다.

“당신이 이 일곱 가지를 몸소 행하여 습관이 붙으면 행운이 따르리라.”

이것이 바로 불경 ‘잡보장경(雜寶藏經)’에 나오는 무재칠시(無財七施)로서, 재산이 없는[無財] 사람일지라도 남에게 베풀 7가지[七施]를 갖고 있다는 뜻이다.

https://mb.ntdtv.kr/uplifting/라이프/재물이-없어도-베풀-수-있는-7가지가-있다.htm?fbclid=IwAR2fYK5ntkCMvcWUnYm3tJ8eUwbRKf3N4ACEnhTulixtkpsbBApvv2PIU0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