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이것 저것

안드로이드 웨어가 바꾼 '여행법'

2015.07.10 10:43

WindBoy 조회 수:92

안드로이드 웨어로 어떻게 여행이 바뀌는가
 
스마트폰은 여행의 양상을 바꿔놓았다. 인기 관광지를 찾든 잘 알려지지 않은 지역을 탐험하든, 구글 나우와 같은 맥락(contextual) 서비스, 그리고 여행과 관련된 다양한 안드로이드 앱을 설치한 스마트폰은 이제 여행의 필수품이다.

안드로이드 웨어를 사용하면 좀 더 편하게 여행할 수 있고, 여행 계획의 골치 아픈 세부 사항들을 간단하게 처리할 수 있다. 물론, 안드로이드 웨어로 받는 항공편 시간 알림, 체크아웃할 수 있는 가까운 장소, 호텔 가격 할인 등의 알림은 스마트폰으로도 받을 수 있지만, 수시로 스마트폰을 뒤적거려야 한다는 점에서 성가시다. 안드로이드 웨어를 제대로 활용한다면 여행 중에 전자제품을 들여다보는 대신, 여행지를 구경하는 데 더 많이 집중할 수 있다.

그러나 편리한 여행을 위해서는 몇 가지 준비해야 할 것들이 있다. 구글 계정을 최적화하여 제대로 된 여행 정보를 수집하고, 괜찮은 앱을 사전에 미리 설치한다.

이제부터 필자가 여행할 때 모토 360(Moto 360)을 어떻게 활용하는지 살펴보자.

손목으로 옮긴 구글 지도
안드로이드 웨어 5.1.1의 가장 좋은 새로운 기능 가운데 하나는 워치 전용 구글 지도다. “더 큰 스마트폰 화면으로도 볼 수 있는데 워치에서 굳이 지도를 봐야 할까?” 싶겠지만, 몇 가지 상황을 가정해보도록 하겠다.

만일 지금 목적지에서 현재 얼마나 가까운 곳에 있는지 정도만 확인하려는 경우, 워치 화면을 한 번 밀고 지도를 실행하는 것이 더 빠를 수도 있다. 안드로이드 웨어 5.1에서는 앱 접근성과 실행 속도도 대폭 개선됐기 때문에 쾌적하다.

또한, 구글은 구글 지도의 검색 기능을 안드로이드 웨어 앱으로 통합했다. 핀 아이콘을 두드리면 근처에 가볼 만한 장소 목록이 표시된다. 지금 있는 곳 주변에 무엇이 있는지 궁금할 때, 식사할 만한 곳을 찾고자 한다면 안드로이드 워치에서 원하는 정보를 신속하게 얻을 수 있다.

필드 트립(Field Trip), 포스퀘어(Foursquare)를 통해 잘 알려지지 않은 좋은 곳 찾기
검색은 여행에 주는 가장 큰 혜택이며, 스마트워치가 스마트폰보다 유용하다는 것을 보여주는 분야이기도 하다. 처음 계획할 때 고려하지 않았던 '뜻밖의' 장소를 워치가 알려주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최근 샌프란시스코 여행 중에 포스퀘어는 필자의 워치를 통해 존스 그릴(John’s Grill)이라는 곳을 제안했다. 이곳은 고전 영화 말타의 매(Maltese Falcon)를 통해 유명해진 레스토랑이다. 가까운 곳에 있었고 마침 저녁 시간이어서 그날 저녁 아내와 함께 존스 그릴에서 저녁을 먹기로 했다.

필드 트립도 비슷한 방식으로 작동하는데, 역사적으로 의미가 있는 곳 또는 기타 일반적인 관광지 위주로 찾아준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

'작은 고추가 맵다'
워치 화면을 보면서 호텔이나 항공편을 정식으로 검색하려는 사람은 없다. 그러나 간편한 요약 정보를 보는 용도로는 훌륭하다. 스마트폰 잠금을 해제할 필요 없이 알림을 확인할 수 있기 때문이다. 여행 검색 측면에서 이러한 특징이 유용할 때가 잦다.

호텔 투나잇(Hotel Tonight)도 이러한 기능을 잘 구현한 예다. 이 앱은 목적지의 호텔을 분류하고 가격과 등급별로 가용한 숙박 상품을 제시해준다. 급한 여행길에 오를 때 아주 유용하다. 가격이 할인될 때 알고 싶다면 가격 알림을 설정해놓으면 된다. 이 알림은 워치로 바로 전송되며 간편히 버튼을 눌러 객실을 예약하거나 다른 상품을 살펴볼 수 있다.

프라이스라인(Priceline)도 비슷한 기능을 제공한다. 프라이스라인 웨어 앱은 스마트폰의 지오펜싱 기능을 사용해서 인기 있는 관광지가 아닌 약국, 편의점과 같이 여행에 필요한 목적지를 검색할 수 있다. 면도기나 치약을 챙기지 못했다면 워치를 통해 간편히 해당 물품을 파는 곳을 찾을 수 있다.

프라이스라인에는 호털 검색을 여는 포털의 역할을 톡톡히 하는 워치 전용 앱도 있다. 필자는 며칠 동안 필요한 물품을 구입할 필요가 없어 호텔 검색 기능밖에 테스트해볼 수 없었다. 대도시를 방문하면 프라이스라인의 장점을 더욱 잘 활용할 수 있을 듯하다.

구글 나우를 무시하지 말 것
마지막으로, 여행 계획에서 최강자는 구글 나우다. 모든 예약 사항이 지메일로 전달되도록 해두면 구글 나우를 통해 관련된 모든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일부 항공사는 워치에 바코드를 저장해 탑승권으로 활용할 수 있는 웨어용 서비스도 제공한다. 탑승 게이트 정보와 출발 시각 변경에 대한 최신 소식도 확인할 수 있다. 유나이티드 항공사를 통해 예약한 경우 구글 나우가 관련 정보를 지메일에서 자동으로 읽어들인다. 아메리칸 에어라인, KLM, 델타 항공용 앱은 안드로이드 앱에서 워치로 정보를 푸시해준다.

구글은 날씨, 레스토랑 예약, 그리고 여행 중 TV를 못 보는 경우를 대비하여 좋아하는 팀의 경기 정보까지 다양한 부가 서비스도 제공한다.

안드로이드 웨어는 새로운 플랫폼인 만큼 앞으로 유명 앱과 신규 앱을 불문하고 워치에 더 많은 기능이 통합될 것이다. 또한, 구글은 항상 자체 서비스를 구축한다. 안드로이드 M과 함께 출시되는 구글 나우 온 탭(Google Now On Tap)을 통해 앱과 서비스에 더욱 심층적으로 연결될 전망이다. 다음 여행 때는 마치 내 마음을 읽는 듯한 정보를 활용하여 더 즐겁게 지내보길 바란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7 몽환적인 영화 속 분위기 그대로 수텐리 2019.01.08 80
166 무 비자로 입국이 가능한 나라별 여권은? [1] 수텐리 2018.07.14 134
165 교황님의 운전 WindBoy 2017.05.04 58
164 "텐트內 전기·가스·화기 전면금지"…사실상 '캠핑금지법' WindBoy 2015.07.24 102
» 안드로이드 웨어가 바꾼 '여행법' WindBoy 2015.07.10 92
162 전국 무료 캠핑장 WindBoy 2015.06.25 254
161 에어비엔비 소개 WindBoy 2015.05.17 85
160 ‘세계에서 가장 낮잠자기 좋은 장소를 찾아라’ 구글 냅스 지도 등장 WindBoy 2015.04.24 103
159 세계 명물 ‘트롤리버스’ 서울시내 누빈다! WindBoy 2015.04.02 107
158 서울의 내,외사산을 연결하는 순환코스를 정비한 서울의 대표적인 길 WindBoy 2015.03.04 164
157 캠핑 정보(?) WindBoy 2015.02.05 195
156 서울 템플스테이 위크 WindBoy 2014.12.01 220
155 필리핀의 숨겨진 보석, 바타네스 WindBoy 2014.11.21 333
154 나이디 언덕 등대 위엔 보석 같은 별빛 만찬이… WindBoy 2014.11.21 241
153 제1회 서울둘레길 걷기 축제 WindBoy 2014.11.05 221
152 10월 31일 - 핼러윈데이(Halloween Day) WindBoy 2014.10.31 293
151 북촌 가보셨나요? WindBoy 2014.10.23 295
150 서울, 사색의 공간을 찾아서 file WindBoy 2014.10.21 317
149 울긋불긋, 서울 단풍 언제부터? WindBoy 2014.09.26 423
148 바다 향 가득한 소래포구로 가을 미각여행 WindBoy 2014.09.17 441